누군가 앞서 보이는 건 착시현상이야 !
서로의 방향이 다르니 목적지도 다를텐데.
조급해 할 것 없어.
너만의 방향과 지치지 않는 속도가 더 중요해 !
 
 
 
어느날 문득 하루 라는 옷이 너무 타이트하고 답답하다는 생각이 들었어.
하루 라는 옷이 헐렁하고 느슨한 옷이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
편안한 옷으로 갈아입을까 고민하는 모든 사람에게 안부를 묻고 싶어졌어.
모두의 하루가 느슨했으면 좋겠다고 응원해 주고 싶었어.